BOOK

HOME > 에코뉴스 > BOOK

탄소중립 실현 위해 유아교사 역량 강화한다

기후위기 대응 및 개정 누리과정 연계한 ‘유아환경교육 교사연수’ 개최

작성일 : 2021-10-20 09:16

환경부(장관 한정애)와 국가환경교육센터(센터장 이재영)는 10월 20일부터 11월 10일까지 전국 유치원․어린이집 교사 1,500여 명을 대상으로 ‘유아환경교육 교사연수’를 개최한다.

이번 연수과정은 유아환경교육에 대한 교원의 전문성 향상을 위해 마련됐으며,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에 발맞춰 탄소중립 실천을 통한 기후 환경위기 대응, 개정 누리과정과 연계한 유아환경교육의 이론과 실제 교육과정을 담았다.

‘이론’에서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유아환경교육, 유아환경교육의 필요성과 사례 등 최근 환경 현안과 관련된 환경교육 정보를 제공한다. 

‘실제’에서는 2019 개정 누리과정이 교육 현장에 적용됨에 따라 유치원 및 어린이집 교육과정에 맞춰 현장에 맞는 유아환경교육과정의 실제를 강의로 제공한다. 

이번 연수과정은 전국의 유치원․어린이집 교사를 대상으로 환경교육 온라인 학습터(danzzak.getsmart.co.kr)를 활용하여 진행한다.

환경부는 연수 종료 후에 연수 이수자가 소속된 유치원․어린이집 500곳을 선정하여 ‘2021 유아환경교육 과정(프로그램) 교사용 지도서’ 안에 담긴 교구세트(4~5종)를 보급하여 환경교육 확산을 도모할 계획이다.

장기복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우리의 미래세대를 위하여 탄소중립은 반드시 실현되어야 한다”라며, “유아환경 교사연수를 통해 교원의 전문성이 향상되어 유아들에게 질 높은 환경교육을 제공하고, 탄소중립 생활 실천을 다짐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