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물

HOME > 뉴스 > 폐기물

서울시, 국내 최대 업사이클 허브 ‘서울새활용플라자’ 준공

작성일 : 2017-04-08 02:11

서울시가 재사용·재활용의 허브이자 ‘업사이클’ 산업의 활성화를 견인하기 위해 ‘서울새활용플라자’ 조성 공사를 완료하고 9월 초에 개관한다고 밝혔다. 

업사이클(새활용)은 버려진 물품에 디자인을 새롭게 입히거나 활용방법을 바꿔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고부가가치 산업이다. 

‘서울새활용플라자’는 장안평 일대(성동구 용답동 중랑물재생센터 내)에 축구장 크기의 2배인 연면적 16,530㎡, 지하 2층, 지상 5층의 규모로 조성되었다. 

조성공사는 2015년 1월 시작해 26개월 만인 2017년 3월에 완료하였으며 위탁 운영 예정인 서울디자인재단은 9월 초 개관을 앞두고 공방에 입주할 개인·기업을 모집하고 있다. 

공방 입주자에게는 작업공간 및 다양한 디자인 사업을 지원하고 업사이클 관련 교육 및 전시 프로그램 참여 지원, 공방에서 생산된 제품과 작품을 판매·전시할 수 있는 플랫폼 제공 등 다각적 지원이 이루어진다. 

‘서울새활용플라자’는 재사용 작업장, 소재은행, 업사이클 공방 및 전시실, 카페, 다목적실, 재활용장터, 판매장, 체험 교육실 등 업사이클 및 재활용 공간 등으로 조성되었다. 

지상 1층은 전시실, 홍보시청각실, 어린이방, 공용작업장, 옥외 재활용장터 등, 지상 2층은 업사이클 제품 판매장, 주민소통방이 들어선다. 

지상 3층은 업사이클 공방 22개소, 카페, 지상 4층은 업사이클 공방 16개소, 교육체험실, 지상 5층은 공방 5개소, 옥외휴게공간, 식당, 다목적실(교육·회의), 운영사무실 등이 들어서고 지하 1층은 재사용 작업장, 소재은행, 지하 2층은 재활용폐기물 보관소 및 창고, 주차장이 들어선다. 

또 새활용플라자 후면에는 콘테이너 박스가 매력적으로 탈바꿈되어 전시작업장으로 이용된다. 

지상 1층에 들어서면 지상 5층까지 중정형 연결계단이 설치되어 있어 업사이클 공방, 다목적실, 카페, 식당, 전시실 등 각 층별로의 이동을 편리하게 할 수 있다. 

입구 전면에는 하수도과학관 광장과 연결된 데크가 설치되어 있어 데크에 앉아 주·야간에 옥외공연을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건물 외부 마감을 송판무늬 노출콘크리트, 열처리목재 루버, 금속패널(내후성강판), 고강도 목재사이딩, 트리플로이 복층유리 등의 여러 마감재료를 사용하여 재활용·새사용 활성화라는 ‘새활용플라자’의 건립 의미를 부여하였다. 

‘새활용플라자’는 자원순환 투어 운영, 업사이클 체험, 시민참여 이벤트, 업사이클 문화제 개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자원순환에 대한 인식을 확대하고 시민과 관광객이 업사이클, 재활용에 관한 모든 것을 보고 체험하고 배울 수 있는 관광 명소로 만들 계획이다. 

고인석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서울새활용플라자는 업사이클, 재사용 등 관련 산업육성의 거점 공간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며 “미래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업사이클 산업을 한 단계 성장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