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극심한 봄 가뭄, 전남 저수지 ‘심각’

작성일 : 2017-06-19 12:00

 

예기치 못한 봄 더위와 비까지 내리지 않는 날씨로, 전국적인 가뭄현상이 발생하는 가운데 전국 저수지의 저수율이 크게 떨어져 인근 농가의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민의당 정인화 의원(광양·곡성·구례)이 한국농어촌공사로부터 제출받은 ‘평년대비 저수율 기준 70% 미만 저수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저수율 70% 미만인 전국 287개 저수지’ 중 전남 지역이 98개소로 전체의 3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전남지역이 올해 가뭄피해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저수율 70%미만 저수지 287개 중 전남이 98개소(34.1%), 충남 48개소(16.7%), 경남 31개소(10.8%), 경북 28개소(9.7%), 전북 25개소(8.7%), 경기 21개소(7.3%) 등의 순으로 나타나 전남의 저수지 저수율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어촌공사에서 관리하는 저수지의 평년 저수율은 72.5%인데 반해 올해 저수율은 56.2%로 크게 감소하였다. 특히 경기도의 경우 평년 65%의 저수율에서 올해 37.4% 저수율로 평년대비 57.5% 수준으로 대폭 감소하였다. 충남은 평년 72% 저수율에서 올해 43% 저수율로 평년대비 63.3% 수준으로 감소하였다.

저수지는 저수율에 따라 가뭄 위기관리 기준 상 ‘관심’ 단계에서 ‘주의’,‘경계’, ‘심각’ 단계로 격상되는데, 이 흐름이 지속된다면 ‘경계’나 ‘심각’ 단계로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저수율이 5% 이하로 심각하게 떨어진 곳도 4개소 있었다. 전남 영암 학파1저수지(4.9%), 전남 무안 도산저수지(5%), 전남 진도 성죽저수지(5%), 충남 서산 풍전저수지(5%)가 극심한 물 부족을 드러냈다.

정인화 의원은 “올 봄 예기치 못한 더위에 비까지 내리지 않으면서 농가의 물 부족 현상은 매우 심각한 수준으로 농산물에 큰 피해가 우려된다”며 “관정시설 등 단기적 대책과 함께 밭작물 관계시설 확대, 단계별·지역별 가뭄 극복대책이 조속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