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라이프

정인화 의원, 가뭄피해 지원과 대책 마련 촉구

작성일 : 2017-06-19 15:13

국민의당 가뭄대책 특별위원회(위원장 정인화)는 국회에서 가뭄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지원과 대책마련을 촉구하였다.
 
정인화 의원(광양·곡성·구례)는 국회 정론관에서 ‘농작물 가뭄피해지원 및 대책 촉구, 국민의당 성명서’를 통해, 국민의당 요구로 벼재해보험 기간을 6월30일 까지로 연장한 것에 환영을 표하며, 정부에 예비비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하여 즉각적이고 선제적인 가뭄대책을 수립하고 집행할 것을 주문하였다.
 
성명서는 정부에 △ 가뭄에 따른 농작물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 기존의 가뭄 극복시설을 활용하여 단기적 대책을 시급히 수립하는 한편, △ 저수지의 신설 및 노후 저수지의 개보수를 추진하고, △ 장기적 대책으로 상습 가뭄지역에 빗물 저류지를 설치하며, △ 지자체와 유관기관의 긴밀한 협조태세 구축을 촉구하고 있다.
 
올해 유례없는 봄 가뭄으로 인한 피해 지역은 논 물마름(4,483ha), 밭작물 피해(967ha) 등 5,450ha로 집계되었고, 저수율은 57%(평년 75%)에 불과한 실정이다. 이에 국민의당은 지난 5일 가뭄대책 특별위원회(위원장 정인화)를 신설하여 가뭄의 현황과 이에 따른 정부의 적정한 대응을 살피고 있다.
 
정인화 의원은 “사상 최악의 가뭄이 쌀값 폭락 등으로 가뜩이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들의 마음을 바짝 타들어가게 하고 있다.”고 밝히며, “국회 농해수위 위원이자 국민의당의 가뭄대책위원장으로서 정부 예비비 및 재난관리기금의 조속한 집행을 통한 가뭄 피해지원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국민의당 가뭄피해지원 및 대책 촉구 성명서 발표에 김관영, 김광수, 김종회, 박준영, 박지원, 손금주, 유성엽, 윤영일, 이용주, 이용호, 정동영, 조배숙, 주승용, 황주홍 의원이 함께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