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HOME > 뉴스 > 핫이슈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탄소시장 모형분석 컨퍼런스 개최

작성일 : 2017-07-11 15:46

 

국무조정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센터장 김용건, 이하 ‘센터')는 7월 12일(수) 오후 1시, 서울중앙우체국 포스트타워 10층 대회의실(서울시 중구 소공로)에서 제8차 국제 모형 컨퍼런스(2017 International Modeling Conference, 이하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컨퍼런스는 2010년도 센터 출범 행사의 일환으로 개최된 이래, 지난 7년간 온실가스 감축 효과 분석, 탄소 시장 전망 등에 대하여  전문가들의 연구 결과를 교환하고 토론을 벌여 왔다.

 

올해로 8회째인 이번 컨퍼런스는 ‘신기후체제 하의 탄소가격제 이해’라는 주제로 개최되며, 국내외 탄소시장 전문가 13명, 성윤모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환영사), 김찬우 외교부 기후변화대사(축사) 등 150여명이 참석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에너지기구(IEA), 국제배출권거래협회(IETA) 등 탄소시장 관련 주요 국제기관에서 초청된 전문가들은 ‘탄소시장 모형분석’과 ‘탄소시장 정책분석’에 대하여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첫번째 세션에서는 ‘탄소시장 전망(Thomas Kansy, Vivid Economics)’, ‘중국의 글로벌 탄소시장 연계(Jian Zhou, Tsinghua Univ. Institute of Energy, Environment and Economy)’, ‘수송모형 분석 결과(Renske Schuitmaker, IEA)’ 등 탄소시장 모형분석과 관련한 전문가 발표 및 토론이 이뤄지고, 두번째 세션에서는 ‘효과적인 탄소 세율(Johanna Arlinghaus, OECD)’, ‘한국의 ETS(Emissions Trading Scheme, 배출권거래제) 최신동향 및 해외 상쇄배출권의 미래(김민영, 센터 전문위원)’, ’파리협정 IMM(International Market Mechanism, 국제탄소시장메커니즘) 전망(Jeffrey Swartz, IETA)’ 등 탄소시장 정책분석 관련 주제로 전문가 발표 및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김용건 센터장은 파리협정 발효 이후, 국제탄소시장 확대 및 효과적인 운영체계 마련을 위해 각국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컨퍼런스가 탄소시장에 대한 국제적 논의의 흐름을 파악하고, 미래 탄소시장이 발전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