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굴포천 등 수질개선 집중 지원

작성일 : 2017-04-07 20:56

환경부(장관 조경규)는 통합·집중형 오염하천 개선사업 대상으로 한강수계 부천 굴포천, 안성천 수계 용인 송전천, 낙동강수계 의령 의령천과 함안 석교천, 금강수계 부여 석성천 등 전국의 오염하천 5곳을 선정했다.

이들 하천들은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이 2~15mg/L, 총인(TP)이 0.06~0.46mg/L로 현재 수질이 좋지 않은 편이다.

이에 오염하천 5곳에 대해서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3~5년 동안 각 사업부문별 한도액의 25% 내외 수준에서 하수도, 생태하천복원, 비점오염저감사업, 가축분뇨처리시설 등 20개 수질개선사업에 국비 1,423억 원이 집중 지원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번 사업이 통합·집중형 오염하천 개선사업 6차이며, 이 사업을 통해 오염하천의 수질이 개선되어, 부유물질 등 미관문제는 물론 고질적인 악취 민원 등이 해소되고, 지역 주민에게 친환경적인 생활공간이 제공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굴포천(경기 부천시)은 5개 기초단체(부천, 김포, 부평, 계양, 강서)를 관통하여 흐르는 하천이다.

굴포천의 일부 구간은 2~4차 통합·집중형 개선사업으로 이미 선정되어 추진 중이며, 이번 6차 사업과 병행 추진할 경우 한강하류 수질개선의 동반상승(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된다.

석성천(충남 부여군)은 최근 3년 간 BOD 평균 값이 4.1mg/L수준으로  Ⅲ등급이나 가축분뇨, 비점오염저감사업, 생태하천복원사업 등의 구조적 대책을 비롯해 석성천 민관 네트워크구성, 친환경농업 액비처리 개선과 같은 축산기술 보급 교육 등의 비구조적 대책을 같이 계획하여 2025년까지 Ⅱ등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송전천(경기 용인시)은 하수관거 사업이 지난해부터 시행 중이며, 생태하천복원사업과 연계추진할 경우, 오염원 유입저감과 하천복원이 병행되어 단기간 내 수질개선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의령천(경남 의령군)과 석교천(경남 함안군)은 낙동강수계인 남강으로 유입되는 지류 중 하나이며, 남강에 비해 오염도가 높아 남강 하류구간 수질오염의 주요 요인이 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남강과 낙동강의 수질개선 효과가 동시에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5곳의 오염 하천은 지자체에서 신청한 10개 오염하천 중 1차 유역(지방)환경청 검토의견을 바탕으로 수질오염 정도, 인구밀집지역, 지역주민 개선요구 등을 고려하여 전문가와 함께 회의를 거쳐 선정되었다.

통합 집중형 오염하천 개선사업은 오염된 하천에 하수도, 생태하천복원 등 다양한 개선사업을 단기간(3년~5년)에 집중 지원하는 묶음형(패키지) 수질개선 사업이다.

환경부는 그간 수질개선 단위사업들이 분산 추진됨에 따라 개선효과를 얻는 데 장기간 소요되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46개 오염하천을 대상으로 181개 수질개선사업을 통합하여 추진하고 있다.

2012~2013년에 선정된 21개 하천의 경우, 사업전 BOD 기준으로 16개 하천의 수질이 1등급 이상 개선되었다. 대표적으로 안성시 죽산천은 수질이 Ⅲ등급(BOD 4.2mg/L)에서 Ⅱ등급(2.3mg/L)로 45%, 성주군 백천은 Ⅲ등급(BOD 3.1mg/L)에서 Ib등급(1.3mg/L)로 58% 각각 개선되는 등 성과를 보였다.

환경부는 통합 집중형 오염하천 개선사업이 완료된 이후에도 주기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오염지류의 수질과 수생태계 조사결과를 복합적으로 분석하고 사업의 효과를 평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