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2016년도 상수도 통계 발표…상수도 보급률 98.9%

환경부, 상수도시설 유지?관리와 상수도 미보급지역 먹는물 관리를 강화하여 모든 국민이 안심할 수 있 는 물 공급에 주력

작성일 : 2018-03-05 14:38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2016년도 상수도 통계 조사결과, 우리나라 상수도 보급률이 98.9%로 주요 선진국 수준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상수도 통계는 정수장, 상수관 등 상수도시설을 비롯해 수돗물 공급받는 인구, 1인당 하루 물사용량, 수돗물 생산원가 및 수도요금 등의 정보를 담고 있다.

전국 161개 지방상수도사업자와 1개 광역상수도사업자가 전체 인구의 96.4%인 5,097만 1,070명에게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으며, 마을상수도와 소규모 급수시설로 먹는물을 공급받는 인구는 각각 1.6%인 84만 3,492명, 0.9%인 44만 4,465명이다.

상수도가 공급되지 않는 지역주민은 전체 인구의 1.1%인 59만 8,866명이며, 이들은 개별 관정(우물) 등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수도관의 노후 등으로 인한 누수로 연간 수돗물 총 생산량의 10.6%인 약 6억 8,250만 톤(팔당댐 저수용량의 2.8배)의 수돗물이 버려지고 있으며, 이를 수돗물 생산 원가(2016년도 기준)로 환산하면 손실액이 연간 5,922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누수율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특별시가 2.3%로 가장 낮으며, 대전광역시가 3.3%, 부산광역시가 3.7%인 반면 제주도는 누수율이 41.1%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전라남도 25%, 경상북도 24.7% 순으로 나타났다.

1인당 하루 수돗물 사용량은 287ℓ로 전년 282ℓ보다 다소 증가하는 등 증가 추세에 있어 물 수요관리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수돗물 평균 요금은 1㎥당 703.4원이며, 전라북도가 914.3원으로 가장 비싸며 강원도 870.9원으로 뒤를 이었다. 대전광역시가 529.9원으로 가장 요금이 낮았고, 서울특별시가 572.1원으로 2번째를 차지했다.

'2016년도 상수도 통계'는 국가상수도정보시스템(www.waternow.go.kr)을 통해 내려받을 수 있다.

한편, 환경부는 앞으로 모든 국민이 안심하고 먹는물을 이용할 수 있도록 급수 취약지역 상수도시설 확충과 함께 각 수원별로 수질관리를 강화하고, 상수도시설 유지관리와 수요관리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지방상수도 수질 취약구간의 수도관 세척과 누수탐사?복구 등 수도사업자의 관망관리 책임을 단계적으로 의무화한다. 또한, 마을상수도와 소규모 급수시설 수질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소규모 수도시설 운영 관리 지침‘ 제정 및 외부전문기관 위탁관리 활성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상수도가 보급되지 않은 가구에 대해서는 무료 수질 검사와 가구 내 정수장치 및 마을 공용관정 설치, 관정 개선사업 등을 확대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누수로 버려지는 수돗물을 줄이기 위해 2028년까지 3조 962억 원을 투입하는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을 추진하여, 연간 1억 6천만 톤(보령댐 저수용량의 1.4배)의 수돗물을 절약하며, 연말까지 ’국가 물 수요관리 종합대책‘을 수립하는 등 물 수요관리 정책을 보다 체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조희송 환경부 수도정책과장은 “상수도시설 확충과 유지?관리를 강화하여 모든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