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물의 미래, 자연에서 찾다…세계 물의 날 기념식 개최

2018년 ‘세계 물의 날’ 기념식 3월 22일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 시민· 국무총리·전문가 등 1,200여 명 참석

작성일 : 2018-03-23 10:19

환경부(장관 김은경)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018년 ‘세계 물의 날
’ 기념식을 3월 22일 오후 2시부터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계 물의 날’은 물의 소중함을 알리고 물 문제 해결에 전 세계의 동참
을 호소하기 위해 유엔이 1992년부터 매년 3월 22일을 지정해 선포한 날로
우리나라는 1995년부터 정부 차원의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유엔은 올해 ‘세계 물의 날’의 주제를 ‘물을 위한 자연(Nature for
Water)'으로 정했으며 가뭄, 홍수 등 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기존 공
간의 자연성 회복 노력을 통해 물순환 체계의 회복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
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이와 연계하여 ’물의 미래, 자연에서 찾다‘를 국내 주제로
정했다. 
이에 따라 물환경에 대한 자연성 회복의 중요성과 물의 가치에 대한 시민의
인식 개선, 지속가능한 통합물관리 등 정부의 노력을 표현하는 기념식을 진
행할 계획이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김은경 환경부 장관,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을 비롯해 시민단체, 학계 관계자 등 1,200여 명이 참석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그간 우리나라의 물 관리 발전에 기여한 16명에게
훈장(1명), 포장(1명), 대통령표창(6명), 국무총리표창(8명) 등의 정부포상
을 수여한다.

국민훈장동백장 수상자는 섬진강 시인으로 불리는 김용택 시인으로 선정됐
다. 김용택 시인은 섬진강 연작 등의 작품과 강연, 방송 활동으로 우리나라
물환경의 아름다움과 보전을 널리 알린 점을 인정받았다.

아울러 같은 장소에서 국내 최대 물산업 박람회인 ’2018 워터
코리아(WATER KOREA)‘ 행사가 열린다.

이 행사는 물 순환 전 과정에서 물환경을 보호하고 환경 친화적인 수처리
및 수생태계 복원에 필요한 우수 기술 및 제품을 보유한 기업을 발굴하고
널리 알리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 밖에 국제 세미나와 포럼을 통한 국제 협력강화, 기업의 해외 진출 기회
확대 등 국내 물산업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부대행사도 열릴 예정
이다.

이와 함께, 전국에서는 ‘세계 물의 날’을 기념하여 360여 개 기관과 단체
에서 6만 1,000여 명이 참여하는 기념식, 학술대회, 사진전, 하천정화활동
및 체험행사 등이 열린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오늘날 우리가 직면하는 가뭄, 홍수, 수질오염과
같은 물문제의 주요 원인은 자연의 물 순환체계의 손상”이라고 지적하며, 

“이번 세계 물의 날을 맞아 우리가 생활 속에서 물을 가볍게 여기고 낭비
하지 않았나 돌아보고, 물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인식하는 계기가 되길 바
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