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한국물산업협의회 개소식 법정단체로 새로운 출발

작성일 : 2019-02-20 17:42

국내 물산업 해외진출의 든든한 동반자 한국물산업협의회(회장 윤주환)가 지난 2월 13일(수) 서울 당산동에 위치한 협의회 사무실에서 개소식을 갖고 법정단체로서의 첫 발을 내딛었다.


한국물산업협의회는 환경부의 승인을 받아 설립된 민·관 협력단체로 ‘15년 최초 설립 이후, 대림동에 사무소를 두고 국내 물기업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다양한 업무들을 수행하여 왔으며, ‘18년 6월 「물관리기술 발전 및 물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국회통과 이후에는, 법정단체로서의 지위 획득과 함께 새로운 출발을 위한 사무실 이전을 추진, 그 결과, 지난 3년간의 대림동 사무소 시대를 마감하고 새로운 당산동 사무소 시대를 열어가게 되었다.


이날 개소식 행사는 1부 개소식 축하행사, 2부 제막식, 3부 기업인 간담회 등 총 3부로 진행되었으며, 환경부 상하수도정책관 황계영 국장을 비롯, 한국환경공단 최익훈 물환경본부장, 한국수자원공사 김용명 글로벌협력본부장, 협의회 회원사 대표 및 물기업 관계자, 윤주환 회장을 비롯한 협의회 임·직원 등 약 40여명이 참석하였다.


협의회 윤주환 회장은 개소식 인사에서 미국, 독일, 네덜란드 등 글로벌 물강국들의 경우, 민·관 협력을 통한 자국 물기업 해외진출 지원을 통해 신규시장 개척, 일자리 창출, 수출증대 등의 의미 있는 성과를 내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협의회가 향후, 물산업과 관계된 국내 정부부처 및 공공기관, 기업 등이 함께하는 강력한 민·관 파트너쉽을 주도적으로 형성해나갈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아울러, 동 행사에 참석한 환경부 황계영 상하수도정책관은 물산업의 중요성과 협의회의 역할을 강조하면서, 협의회가 강력한 민·관 파트너쉽과 폭넓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국내 물기업 해외진출의 든든한 버팀목이자 동반자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말과 함께, 협의회가 빠른 시일 내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본 행사의 참석자 모두가 힘과 지혜를 모아 줄 것을 당부하였다.


향후, 협의회는 물산업 해외진출 지원 및 물산업 진흥을 위한 국내 유일의 법정단체로서, 물산업 분야 민·관 파트너쉽 구축, 물기업 해외진출 지원정책의 수립 및 이행 등 다양한 국내 물산업 진흥을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