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

HOME > 뉴스 > 공기

‘2차 계절관리제 시행 첫달 초미세먼지 농도 상황’ 등 국내외 미세먼지 정책동향 소식지 27호 발간

작성일 : 2021-01-08 09:18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2020년 12월 초미세먼지 농도 상황’과 ‘2020년 초미세먼지 환경기준 충족 기초지자체 현황’ 등 국내외 주요 정책동향을 담은 소식지인 ‘푸른 하늘을 위한 모두의 발걸음’ 제27호를 1월 8일 발간했다.  환경부는 2020년 1월에 소식지를 처음으로 발간한 이후 매주 또는 매월 단위로 환경부 누리집(www.me.go.kr), 우리동네 대기정보(Airkorea) 앱 등에 공개해 왔다.

제27호 소식지에 담긴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2020년 12월 1일~2021년 3월 31일) 시행 첫 달인 2020년 12월 전국 초미세먼지 평균농도는 24㎍/㎥로 전국을 대상으로 초미세먼지 측정을 시작한 2015년 이후 가장 농도가 낮았던 12월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1차 계절관리제 시행 첫 달인 2019년 12월(26㎍/㎥) 대비 8%(△2㎍/㎥), 2017년에서 2019년 12월 농도 평균(27㎍/㎥) 대비 11%(△3㎍/㎥) 개선된 수준이다.

 환경부는 다음 주까지 △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의 2020년 12월 주요 이행실적, △2020년 12월 기상요인의 영향 등을 분석하여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2020년 연평균을 기준으로 초미세먼지 환경기준(15㎍/㎥)을 달성한 기초 지자체가 40곳으로 나타났다.  전국 229개 기초지자체 중 유효자료가 생산된 총 202곳의 기초 지자체의 약 20% 수준으로 2019년 3%(총 194곳 중 5곳) 대비 대폭 증가한 수준이다. 

 기초지자체 중 2020년 초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낮은 곳은 경북 울진(11㎍/㎥)이었으며, 가장 높은 곳은 충남 아산과 경기 부천(25㎍/㎥)이었다. 

한편, 중국 생태환경부 황 룬치우 장관은 1월 2일 현지 언론(신화통신)과의 인터뷰 보도를 통해 중국 베이징 지역의 대기 개선 성과를 소개했다.  황 룬치우 장관은 “최근 베이징은 40일 연속 우량 일수*가 유지되어, ‘푸른 베이징(北京蓝)”이라는 별명’까지 붙을 정도로 초미세먼지 측정 이후 가장 양호한 상태“라며,  ”이러한 지난 5년간 성과에도 생태환경 보호를 위해 가야 할 길이 아직 멀고 계속적인 오염방지 계획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