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산업

HOME > 산업 > 환경산업

서울새활용플라자 4년…입주기업 연 매출 100억, 누적방문자 37만명

누적 방문객 37만명 돌파해 새활용 문화 및 자원순환 교육 거점으로 자리매김

작성일 : 2021-11-08 17:31

서울시가 새활용 산업 육성을 위해 2017년 9월 개관한 서울새활용플라자가 4년만에 입주기업 연 매출 100억 및 누적 방문자 37만명을 달성했다.

현재 총 35개의 기업이 서울새활용플라자에 입주해 있으며, 새활용플라자는 소재 공급과 제품 개발을 위한 컨설팅 및 공간 제공, 제품 판로 개척을 위한 온․오프라인 쇼핑몰 운영, 맞춤형 컨설팅 등 새활용 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왔다. 그 결과 입주기업의 연매출액은 올해 9월 기준 약 100억원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18년대비 매출액이 30%이상 증가하였다.

서울새활용플라자 입주기업은 폐기물에 디자인적 요소와 가치를 더한 새활용 제품 제작 및 판매, 재사용 물품 선별 처리, 전자제품 수리 및 시민체험 교육 등 다양한 사업 활동을 하며 지구를 살리는 친환경․윤리적 생산으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자동차 가죽시트를 활용한 가방을 만드는 ‘모어댄’은 BTS의 리더 RM이 백팩을 사회관계망(SNS)에 소개하면서 큰 주목을 받았으며, ‘단하주단’ 이 낡은 한복을 다시 디자인해 만든 옷이 블랙핑크의 뮤직비디오에 소개돼 젊은 세대 사이에 새로운 유행을 만들어 내기도 했다.

한편 서울새활용플라자는 학생, 교사, 일반시민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체험 및 전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새활용에 대한 인식제고 및 새활용 문화를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해 왔으며, 개관 이후 올해 9월까지 약 37만명이 방문하고, 총 4만 1천명이 탐방 및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서울새활용플라자의 새활용 기업 육성 프로그램은 국내외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개관 이래 현재(’21년 9월)까지 미국, 영국, 독일, 덴마크, 아랍에미리트(UAE) 등 해외 17개국을 포함해 국내 지자체, 기업 등 80여개의 기관에서 벤치마킹을 위해 방문하는 등 서울형 자원순환정책을 소개하는 구심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포장재 없는 소비문화의 확산을 위해 서울새활용플라자 내 제로웨이스트 체험공간인 ‘제로숲’을 11월말까지 시범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미선 자원순환과장은 “최근 업사이클링이나 제로웨이스트 등 친환경 생활습관에 대한 시민들이 관심이 높다” 라며 “서울시는 앞으로 새활용 기업에 대한 지원을 늘려 새활용 산업을 더욱 활성화시키고, 보다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갖고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서울새활용플라자가 서울의 대표적인 자원순환 거점공간으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