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HOME > 산업 > 식품

상상 초월 실크, 막걸리, 홍삼 빙수를 아세요?

작성일 : 2017-06-05 20:01

이른 무더위에 벌써부터 사르르 녹는 얼음과 달콤한 토핑이 어우러진 빙수 생각이 절로 나는 요즘. 30도에 육박하는 날씨에 음료 전문점 및 호텔 등 관련 업계에서도 빙수 전쟁에 한창이다. 

팥, 떡 등 평범한 토핑을 올린 빙수는 이제 업계에서 찾아보기 힘들만큼 다양한 얼음 종류와 특색 있는 토핑을 조합한 빙수들을 선보이며 소비자를 유혹하고 있다. 흔히 떠올리는 빙수의 조합만으로는 더 이상 소비자의 관심을 끌기 어렵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디저트 시장 규모가 약 9조원 대로 급성장하는 등 ‘작은 사치’를 누리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더욱 다양한 빙수 메뉴를 출시하며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여전히 소비자들 사이에서 커스터마이징이 대세이고, 빙수가 인기 디저트로 부상하면서 식음료 업계에서는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하듯 토핑과 구성을 다양화한 이색 빙수로 승부수를 던지고 있는 추세”라고 밝혔다. 

실크처럼 부드러운 “실크 카라멜 밀크티” 빙수

글로벌 티(Tea) 음료 전문 브랜드 공차코리아는 본격적인 여름 시즌을 맞아 신 메뉴인 ‘실크 카라멜 밀크티 빙수’를 출시했다. 

공차에서만 맛볼 수 있는 ‘실크 카라멜 밀크티 빙수’는 카라멜 밀크티 음료를 빙수로 구현한 제품으로 블랙티의 향긋함과 카라멜의 달콤함이 어우러진 맛이 특징이다. 부드러운 우유 실크 빙수에 우바 홍차가 들어간 향긋한 밀크티를 얹고 공차만의 진한 카라멜로 만든 카라멜 폼이 올라간다. 여기에 타피오카 펄과 커스타드 크림이 가득 찬 크로칸슈, 고소한 아몬드가 토핑 되어 먹는 재미를 더했다.

공차코리아 관계자는 “매년 공차에서는 공차의 인기음료를 빙수의 형태로 만들어, 고객에게 신선하고 즐거운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며, “이번 신제품은 빙수 하면 떠오르는 식상한 재료가 아닌 달콤한 크로칸 슈, 쫄깃한 타피오카 펄 등이 더해져 실크처럼 부드러우면서 식감까지 풍부한 색다른 매력의 빙수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토마토 빙수’ 

달콤한 과일만 토핑으로 올라가는 건 아니다. 상큼한 토마토를 올린 이색 빙수도 눈에 띈다. 

투썸플레이스의 ‘리얼 토마토 빙수’는 달콤한 토마토 소스를 깔고 우유 얼음 위에 방울토마토를 듬뿍 올려 상큼한 토마토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파스쿠찌 역시 곱게 간 토마토 소스가 상큼한 맛과 색을 내는 ‘토마토 빙수’를 선보였다. 

두 제품 모두 흔히 올라가는 달콤한 맛의 과일이나 견과류 등의 토핑이 아닌 토마토를 활용하여 붉은색의 색감과 함께 더욱 눈에 띄는 제품이다. 

상상초월 이색 빙수 막걸리, 벌집, 홍삼까지 다양 

호텔 업계에서는 토핑을 더욱 다양화하여 선보이고 있다. 

파크 하얏트 서울에서는 막걸리가 들어간 ‘막걸리 빙수’를 선보인다. 유기농 쌀로 빚은 최고급 탁주인 우곡주를 얼려 만든 막걸리 아이스에 생크림과 다양한 베리류, 오렌지, 자몽 등의 신선한 과일, 피스타치오 가루, 민트 등이 들어간 제품으로 중장년층을 겨냥했다. ‘허니 빙수’는 큼직한 월악산 직송 벌집이 그대로 올라가 보는 재미까지 더했다. 

그랜드 워커힐 서울의 로비 라운지 ‘더파빌리온’은 벌집과 홍삼이 들어간 ‘보양 빙수’를 올해 처음 선보이며 다양한 세대의 입맛을 공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