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라이프

화학사고 테러 대비한 전문 교육훈련장 설계공모

작성일 : 2017-05-15 18:05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원장 김균)은 화학사고 테러를 대비한 전문 교육훈련장 조성과 화학물질안전원 청사 시설의 신축‧이전을 위해 5월 15일부터 한 달간 건축 설계공모를 실시한다.


이번 공모 사업은 소방, 군, 지자체,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등 화학사고 테러 대응인력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화학안전 기술개발과 정보 함양을 위한 기반시설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시설 건립 예산규모는 총사업비 373억 원이며, 부지 3만 6,090㎡에 화학사고 테러 유형별 전문 교육훈련장을 비롯해 최신식 실험연구동, 교육동, 행정동, 생활관 등 지상 1~5층 규모의 건축물 4개동이 들어선다.


건립지역은 충청북도 오송바이오폴리스지구(오송2단지) 일대이며, 사업부지 인근에 KTX 오송역, 경부 고속도로 등이 인접했다. 


이번 설계공모는 교육훈련장과 청사 구역으로 구분되는 전체 사업부지의 종합계획을 제안 받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설계안을 선정하는 일반 설계 공모와는 달리 설계 업체의 경험, 역량, 공모과제에 대한 기술제안 아이디어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한다. 


참가자격은 건축사 법령에 따라 건축사사무소를 개설하고 국토교통부장관에게 신고한 사업자 등이며, 당선된 설계업체에게는 약 13억 원 상당의 기본 및 실시설계에 대한 용역비용이 지원될 예정이다.


화학물질안전원은 참여 희망 사업자를 대상으로 사업 전반에 대한 현장 설명회를 5월 23일 대전시 유성구 화학물질안전원 내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누리집(www.g2b.go.kr)에서 찾아 볼 수 있다.


화학물질안전원은 이번 설계공모를 통해 우수 설계업체를 선정하여 2018년 2월까지 각종 인허가를 포함한 기본 및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이후 건축공사를 거쳐 2019년 내로 교육훈련장 건립과 청사 신축‧이전 사업을 끝낼 계획이다.
김균 화학물질안전원장은 “이번 설계공모는 화학안전에 대한 유능한 설계자의 참여를 유도하고 품격 높은 우수한 아이디어를 발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화학사고 테러를 실제와 같이 구현한 각종 훈련장과 교육 연구 기반시설 등을 성공적으로 조성하여 국내외 화학안전 분야의 명실상부한 최고 전문기관으로서 위상을 정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