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HOME > 포토뉴스 > 현장

홍도, 괭이갈매기 천국서 철새들의 휴식처로 자리매김

5만 마리 산란 준비 중인 국내 최대 괭이갈매기 번식지 홍도, 철새 중간 기착지 복원사업 통해 철새들의 휴식처로 자리매김

작성일 : 2018-04-24 09:36

 

5만 마리의 괭이갈매기가 사는 것으로 유명한 한려해상국립공원 홍도가 ‘철새 중간 기착지 복원 사업’을 통해 철새들의 휴식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은 현재 홍도에서 번식 시기를 맞아 약 5만 마리의 괭이갈매기가 산란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통영에서 약 50.5km 떨어진 홍도는 면적이 9만 8,380㎡, 해발고도가 113m인 무인도다. 괭이갈매기 집단 번식지로 지난 2000년에 환경부 특정도서 제27호로 지정되었다. 

홍도는 우리나라와 일본을 오가는 작은 철새들의 주요 중간 기착지로 생태적‧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으며,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매의 서식지로 특별보호구역으로 관리되고 있다.

2002년에는 홍도 등대 관리 숙소가 철거되면서 괭이갈매기 개체수가 늘어나 철새들의 기착 공간이 상대적으로 협소해짐에 따라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4년부터 ‘홍도 철새 중간 기착지 복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홍도 철새 중간 기착지 복원사업’은 철새들이 괭이갈매기의 간섭없이 편히 쉴 수 있도록 횃대와 관목림, 대나무 덤불 등으로 쉼터를 만들고 쉽게 수분을 섭취할 수 있도록 물웅덩이를 설치한 사업이다.

이러한 노력으로 2014년 흑두루미, 노랑배진박새, 붉은부리찌르레기 등 3종의 철새가 새로 발견되었고, 2017년 기준으로 총 154종의 조류가 발견되었다.

한국조류목록(한국조류학회, 2009) 기준으로 우리나라를 찾는 조류는 총 518종이며, 홍도에는 이중 30%인 154종의 조류가 방문하고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해양국립공원의 핵심 생태축인 도서 지역의 생물자원 보전을 위해 홍도를 포함한 특별보호구역을 관찰(모니터링)하는 것을 물론 2015년부터 인근 무인도에 멸종위기 야생식물 Ⅰ급 풍란 500개체를 이식하는 등 멸종위기종 복원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이수식 한려해상국립공원 동부사무소장은 “올해는 한려해상국립공원 지정 50주년을 맞은 특별한 해”라며, “한려해상의 홍도 등 섬 생태계의 자연자원 보전‧관리를 통해 최고의 가치를 지닌 해상국립공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현장 최신 기사

  • 최신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