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포토

서울시,‘집에서 태양광 펭귄 만들어보자’초‧중등생에 찾아가는 에너지 체험활동

초·중등학생 대상 흥미로운 에너지 체험 놀이 제공, 친환경에너지 체험할 수 있어

작성일 : 2020-04-28 07:25

서울시는 ‘태양광으로 움직이는 펭귄 만들기’ 등 청소년들이 가정에서 재미있는 놀이와 체험을 통해 에너지 절약·생산 문화를 배우는『찾아가는 에너지 체험활동』을 실시, 28일(화)부터 신청접수를 받는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에너지 체험활동』은 코로나-19로 등교일이 연기되고 야외활동이 제한된 상황에서 청소년들이 실내에서 안전하게 친환경 에너지와 자원순환 등 환경의 소중함에 대해 배울 수 있도록 자택으로 교구를 배송해 진행되며, 완성품 기부 시에는 봉사활동 시간도 인정된다.   프로그램은 지난 해까지 서울시청 원전하나줄이기 정보센터에서 진행되었다. 그간 참여자들이 높은 만족도를 나타내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정보센터 폐쇄 기간 동안 아이들의 가정내 체험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체험활동은 학년 별 수준을 고려해 ‘태양광으로 움직이는 펭귄 만들기’, ‘정화이끼로 천연 가습기 액자 만들기’, ‘헌 양말로 새 컵받침 만들기’ 등 세 가지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태양광 패널을 부착해 친환경 에너지 생산을 체험하는 움직이는 펭귄 만들기’는 초등학교 고학년부터 중학생까지를 주 대상으로 한다. 이끼 식물인 스칸디아모스를 붙여 천연 가습기 액자를 만드는 활동은 초등학교 저학년들에게 추천하는 체험 교육이다. 제작한 액자는 서울시청에 기부할 수 있으며 원전하나줄이기 정보센터 재개관 후 전시될 예정이다. 집에 있는 헌 양말을 재활용하는 컵받침 만들기는 자원순환의 가치를 자연스럽게 익힐 수 있는 활동으로 초·중등학생 모두에게 추천한다. 제작한 컵받침은 원전하나줄이기 정보센터에 재개관 후 기부할 수 있으며, 서울시는 기부 받은 컵받침을 엮어 한파에 대비한 ‘나무옷’을 제작한다.  

참여를 원하는 청소년들은 오는 28일부터 원전하나줄이기 홈페이지(http://energy.seoul.go.kr)를 통해 원하는 프로그램을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6월 5일까지 매주 선착순 100명에 대해 만들기 교구가 제공된다. 이번 체험활동을 통해 만든 작품은 추후 서울시에 기부할 수 있으며, 봉사활동 1시간이 부여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원전하나줄이기 홈페이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전화:(02)2133-3717)로 문의하면 된다.

김연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코로나19로 청소년들이 자택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졌다”며 “찾아가는 에너지 체험활동에 참여해 무료함을 달래는 동시에 환경의 중요성을 되돌아보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