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HOME > 포토뉴스 > 환경

월드컵공원 ‘하늘 곤충학교’ 참여자 모집

계절별 곤충모니터링에 참여할 청소년 15명 모집(5.17.~6.11.)

작성일 : 2021-05-14 19:34 수정일 : 2021-05-17 10:28


서울시(서부공원녹지사업소, 남길순 소장)에서는 매립지형 생태공원인  월드컵공원을 거점으로 한 계절별 곤충모니터링 및 생태교육을 위한  ‘하늘 곤충학교’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월드컵공원 ‘하늘 곤충학교’는 전문가 모니터링 결과를 토대로 해발 98m 높이 초지공원인 하늘공원에서 청소년 대상으로 계절별 곤충을 직접 관찰하고 생태계 속에서의 곤충의 역할, 생물다양성의 중요성 등을 교육하는 현장중심 프로그램이다. 

제1기 ‘하늘 곤충학교’는 한영식(봄여름가을겨울 곤충도감 저자) 곤충학교장 지도하에 서울 거주 초등학교 4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까지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활동기간은 금년 6월부터 12월까지 월1회, 2시간 활동을 기본으로 한다. 

‘하늘 곤충학교’ 참여자에게는 활동증(70%이상 참여)과 자원봉사시간(2시간)이 주어지며, 모니터링 결과(사진, 관찰일지 등)는 매년 정리하여 공원의 생태학습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곤충에 관심있는 성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하늘 곤충아카데미’도 2회 운영 예정이다(7.22일 19시, 10.6일 13시).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을 통해 선착순 모집할 예정이며 참가인원은 최대 15명/회이며 참가비는 5천원이다.    

서부공원녹지사업소 남길순 소장은 “쓰레기 매립지였던 월드컵공원이 생태공원으로 변화하면서 나타난 생태 건전성을 시민에게 알리고, 직접 공원에서 살고 있는 곤충 관찰을 통해 생물다양성의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