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HOME > 포토뉴스 > 환경

2021 대국민 화학안전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화학물질안전원, 7월 한 달간 화학안전망 강화, 탄소저감 실현, 신기술 활용, 국민참여‧소통 확대 등 4개 분야에 아이디어 공모

작성일 : 2021-07-02 09:27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원장 조은희)은 화학안전 관련 아이디어 발굴 및 국민 체감형 화학안전 정책 추진을 위해 ‘2021 대국민 화학안전 아이디어 공모전’을 7월 1일부터 31일까지 한 달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국민의 아이디어, 정책이 되다’를 주제로 화학안전 정책 수립 단계부터 국민 참여를 활성화 하고 국민 목소리를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모 분야는 △화학안전망 강화 △탄소저감 실현 △신기술 활용 △국민 참여‧소통 확대 등 정부의 핵심 추진정책 및 국민적 관심이 높은 4개 분야다.

화학안전에 관심 있는 국민 및 국내 거주 외국인 등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응모자는 화학물질안전원 누리집(www.nics.me.go.kr) 및 국민생각함(epeople.go.kr)에서 아이디어 공모전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후 전자메일(jojo721@korea.kr)로 제출하면 된다.

화학물질안전원은 8월 중 대상을 포함한 총 5건의 우수 아이디어를 선정할 계획이다.

심사는 △창의성, △실현가능성, △구체성, △기대효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정보가림방식(블라인드 심사)으로 진행되며, 1단계는 화학물질안전원 직원과 국민투표로, 2단계는 내부 심사위원회의를 거칠 예정이다. 시상내역으로는 △대상 1명, △최우수상 1명, △우수상 3명 이며, 선발된 수상자에게는 소정의 상금과 화학물질안전원상이 수여될 예정이다. 선정된 아이디어는 향후 화학사고 예방‧대비‧대응 관련 정책 마련, 화학물질 사업장 저탄소‧친환경 공정 개선 및 신기술을 활용한 화학안전 정책 추진 등에 적극 활용될 예정이다.

한편, 화학물질안전원은 지난해 ‘2020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전’에 제출된 아이디어 중 ‘화학사고 조사 및 보고 개선’, ‘무인기(드론)를 통한 공단지역 환경감시’ 등을 업무에 반영하여 추진하고 있다.

안전원은 무인기, 3차원 스캔 기술 등을 내외부 화학사고 현장정보를 분석한 후 유사사고 재발방지를 위한 사고 원인조사에 활용하고 있으며,  사고대응 차량 등 장비 진입이 어려운 영세사업장과 밀집 산단 내에 열화상 카메라를 부착한 무인기를 활용하여 비대면 관측도 수행하고 있다.

조은희 화학물질안전원장은 “국민이 일상생활 속에서 제안한 아이디어가 정책이 되어 현장에서 추진되고 있다”라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국민의 다양한 의견들로, 모두가 누릴 수 있는 화학안전망을 함께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 최신 기사

  • 최신 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