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시티

추석 연휴기간 환경오염행위 비대면 감시·단속 추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이동측정차량 등 첨단장비를 활용한 비대면 위주의 감시·단속

작성일 : 2021-09-14 17:59 수정일 : 2021-09-17 06:38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발생될 수 있는 환경오염 행위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산업단지 등 환경오염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환경오염행위 감시·단속을 추진한다.

이번 감시·단속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대면 위주로 9월 13일부터 26일까지 실시되며, 한강유역환경청 등 7개 유역(지방)환경청, 전국 17개 시도 및 기초 지자체가 참여한다.

감시·단속 대상은 전국 6,300여 개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주요 산업단지, 상수원 상류지역 등이다.

이번 감시·단속은 연휴 전과 연휴기간 2단계로 구분하여 추진된다.

연휴 전인 9월 13일부터 18일까지 사전 홍보 및 계도를 하고, 19일부터 26일까지 취약업체 등을 대상으로 집중 순찰 및 단속을 실시한다.

연휴기간인 9월 19일부터 26일까지는 상황실 운영, 취약지역(산업단지, 상수원수계 하천 등) 순찰강화, 환경오염 신고창구 운영 등 환경오염 사고에 대비한다.

김종윤 환경부 환경조사담당관은 “추석 연휴기간 중 불법 환경오염행위가 발생되지 않도록 환경감시 활동을 더욱 강화하여 국민들이 안심하고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