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라이프

서울시,‘상생도시 서울을 위한 ESG’주제로 사회공헌 포럼 개최

상생협력, 기업, 공공 등 3분야로 나눠 LG전자, KT 및 공기업의 ESG 경영 사례 공유

작성일 : 2021-11-23 10:02 수정일 : 2021-11-24 07:56

 

서울시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경영 환경에 맞춰 환경,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이에스지, ESG)와 연계한 민관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포럼을 오는 11월 23일(화) 오후 2시부터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ESG는 기업이 환경, 사회적 책임, 지배 구조 등 비재무적인 요소를 강조하는 경영을 말한다.

이번 포럼에는 ESG와 연계한 민관협력 가이드라인 제시를 통해 각 영역별로 현재 추진하고 있는 EGS 경영 사례 및 기업 실무자들의 관점에서 민관협력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 

첫 번째 발표는 김민석 지속가능연구소장이 엘지(LG)전자에서 10년간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업무를 담당했던 경험 등을 통해 상생협력 측면에서 이야기를 시작한다. 최근 경영과 관련하여 많은 기업, 공공기관들이 실제 ESG 적용을 위한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개별 기관 혼자서는 어려운 경우가 많다. 이에 다양한 사례를 제시하며 국내 기업의 변화 필요성을 제시하고, 실제 적용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 

두 번째 발표는 채욱 케이티(KT) 지속가능경영단 사회공헌팀장이 기업의 측면에서 ESG 경영 및 민관협력 사례를 소개하고, 기업 실무자 관점에서 민관협력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이제 환경과 사회 문제, 위험에 대비하지 않는 기업은 투자를 받기 어렵다. 이에 KT가 실행하고 있는 분야별 핵심 이슈와 실행 원칙, 대응 과정을 제시한다.

마지막 발표는 이진명 서울산업진흥원 커뮤니케이션팀장이 공기업의 ESG 경영 및 민관협력 사례를 중심으로 민관협력 방안을 제안해 발표한다. 

이어지는 종합 토론에서는 각 영역에서의 ESG 경영 사례 및 기업 실무자들의 관점에서 상생도시 서울을 위한 ESG 민관 협력 활성화에 대한 확대 방안을 고민하며 의견을 나눈다. 

이원목 시민협력국장은 “ESG는 환경보호와 사회적 책임을 포함한 비재무적 요소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글로벌 트렌드이자 의무가 되었기 때문에 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 활동과 직결되어 미래 세대의 소비 의사 결정에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다. 서울시는 공공이 가진 자원과 기업의 ESG 경영을 연계한 사회공헌 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하고 구체적인 성공 사례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포럼은 기업의 사회공헌 담당자와 비영리 기관, 서울시 및 지방자치단체, 투자 출연기관 담당자 등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온라인 실시간 질문 및 댓글로 참여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