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시티

환경부-새마을운동중앙회…탄소중립 실천 함께 앞장선다

12월 9일 오후 ‘탄소중립 실천 발대식’ 개최…전국 17개 시도 및 이북5도 새마을지도자, 미래세대 등 참여

작성일 : 2021-12-10 15:26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12월 9일 오후 서울 성동구 시립성동청소년센터에서 새마을운동중앙회와 공동으로 ‘탄소중립 실천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염홍철 새마을운동중앙회 회장을 비롯해 전국 17개 시도 및 이북5도 새마을 지도자, 미래세대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행사장에 모여 전국 200만여 명의 새마을운동 회원들을 대표해 탄소중립 생활 문화 정착을 위해 실천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이번 발대식을 시작으로 새마을운동중앙회는 안 쓰는 전자제품 전원 차단하기, 대중교통 이용하기, 저탄소 제품 이용하기, 일회용품 사용 최소화하기 등 탄소중립 생활 대표 수칙 15개를 실천하기로 했다. 

또한 지역단위 탄소중립 교육과 홍보활동을 추진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어 참석자들은 서울 마장축산물시장을 방문해 상인회 대표에게 ‘탄소중립 실천시장 인증현판’을 전달하고, 시장에서 나오는 얼음주머니(아이스팩)와 투명 페트병을 모으기 위한 수거함을 설치했다.

한편, 새마을운동중앙회는 지난 9월 30일 환경부와 ‘2050 탄소중립 목표(비전)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11월 16일부터 ‘영농폐기물 집중 수거를 통한 환경오염 줄이기’에 노력하고 있다.
 
아산시 염치읍 새마을지도자협의회에서는 폐비닐 및 농약병 20여 톤, 군산시 미성동 새마을지도자협의회에서는 영농폐기물 1톤을 수거하는 등 각 지역에서 자발적으로 ‘영농폐기물 집중 수거를 통한 환경오염 줄이기’에 동참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염홍철 새마을운동중앙회 회장은 “세상의 의미 있는 변화는 작은 실천에서 시작된다”라며, “새마을운동중앙회는 우리 아이들의 온전한 미래를 위해 절박한 심정으로 탄소중립 실천에 나서겠다”라고 말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2050 탄소중립 사회 실현은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반드시 가야 하는 길”이라고 강조하며, “새마을운동중앙회와 전국의 활동가들이 우리 사회에 탄소중립 생활 실천 문화를 확산하고 정착시키는 원동력이 되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