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에너지

삼성물산, 포스코와 손잡고 그린 수소 사업 확대

작성일 : 2021-11-22 15:47

삼성물산과 포스코가 그린 수소 사업과 관련한 국내·외 협력을 강화한다. 그린 수소는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는 친환경 에너지로, 액체나 고압 기체로 저장·운송할 수 있어 탄소 중립을 위한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꼽히고 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대표이사 오세철)은 포스코와 서울 강동구 삼성물산 본사에서 해외 그린 수소 생산 시설 개발과 수소 저장·도입을 위한 인프라 구축, 액화 수소 관련 기술 개발 등 그린 수소 사업 관련 포괄적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삼성물산은 미래 성장의 한 축으로 그린 수소 사업을 준비하고 있으며, 포스코 역시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해 2050년까지 500만톤의 수소 생산 체제를 구축하고 그린 철강 기업으로의 전환을 목표하면서 양 사는 그린 수소 사업 협력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삼성물산과 포스코는 이번 협약을 통해 수소 생산을 위한 인프라 구축부터 활용에 이르기까지 그린 수소 사업 모든 과정에 걸쳐 양 사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삼성물산은 글로벌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 수행 경험 등을 비롯해 전략적으로 그린 수소 사업을 확대하는 중동 지역에서의 폭넓은 사업 경험과 역량, 고객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그린 수소를 생산하는 사업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여기에 세계적인 에너지 저장 시설 전문 설계 업체인 자회사 영국 웨쏘를 통해 액화 수소용 저장 탱크 기술 개발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포스코는 지난해 ‘수소 경제를 견인하는 그린 수소 선도 기업’이라는 비전을 공표하고, 수소의 생산 단계부터 운송·저장·활용에 이르기까지 전방위적 분야에서 사업권과 기술력을 발 빠르게 선점하고 있다. 특히 고유의 철강 경쟁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로 독자 개발한 극저온용 고망간(Mn)강 LNG 저장 탱크 소재 기술을 기반으로 수소의 운송과 저장에 필요한 소재 개발에 나선다.


이를 통해 삼성물산이 개발하는 액화 수소용 저장 탱크에 포스코의 고망간강과 고강도 스테인리스강을 적용해 경제성 있는 수소 저장 및 운송 기술을 확보하는 데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삼성물산 오세철 사장은 “글로벌 수소 사업 플레이어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해 수소 생산부터 저장·공급에 이르기까지 그린 수소 사업의 모든 밸류체인에서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스코 유병옥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은 “탈탄소화의 핵심인 그린 수소 사업을 위해서는 국내·외에서 생산 환경이 유리한 지역을 빠르게 선점하고, 액화 수소 저장과 유통 부분의 경쟁력 높은 소재와 기술 개발이 중요하다”며 “역량 있는 파트너 간 협업을 통해 미래 시장의 불확실성을 함께 제거해 나가는 전략과 노력도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