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산업

HOME > 산업 > 환경산업

한국판 그린뉴딜, 스마트 하수도 본격 추진

올해부터 총 3,324억 원 투입하여 33곳 대상 스마트화 추진

작성일 : 2021-07-07 17:25 수정일 : 2021-07-15 11:15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한국판 그린뉴딜 과제 중 하나인 ’스마트 하수도 사업‘ 대상지 33곳을 선정하고, 하수도 분야 스마트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환경부는 하수처리 전 과정에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실시간 관측(모니터링) 및 원격 제어·관리 등을 도입하여 스마트 관리체계를 구축하는 등 안전하고 깨끗한 물환경을 조성한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7월 14일 발표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의 그린뉴딜 분야 중 ’깨끗하고 안전한 물 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핵심과제 중 하나다.

스마트 하수도 사업은 스마트 하수처리장, 스마트 하수관로(도시침수대응, 하수악취 관리), 하수도 자산관리 등 4개 분야로 추진된다.

스마트 하수처리장 구축 사업은 정보통신기술 기반 계측·제어로 하수처리공정을 최적화하여 안정적으로 하수를 처리하고 에너지도 절감할 수 있는 사업으로, 2021년에 6곳, 2022년에 7곳 등 총 13곳을 구축한다.

스마트 도시침수 대응사업은 하수관로에 정보통신기술 기반 실시간 수량 관측 및 제어시스템 등을 구축하여 침수피해를 사전에 예측하고 대응하는 사업으로, 2023년까지 5곳의 지자체에 구축한다.

스마트 하수악취 관리사업은 하수관로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실시간으로 측정·관리하는 사업으로, 2023까지 5곳의 지자체에 구축한다.

환경부는 이번 ’스마트 하수도 사업‘ 대상 시설 및 지역 선정을 위해 지난해 9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수요를 조사했다. 

지원을 신청한 40곳의 지자체 77개 시설 중에서 스마트화 적합성, 침수피해 이력, 악취 현황, 지자체의 사업추진 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최종 33곳이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33곳의 사업에는 2021년부터 4년간 총 3,324억 원(국비 2,23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스마트 하수처리장으로 선정된 13곳은 향후 2년간 총 484억 원(국비 242억 원), 스마트 하수관로에 선정된 10곳의 지자체에는 3년간 총 2,636억 원(국비 1,845억원), 하수도 자산관리 대상에 선정된 10곳의 처리장은 2년간 204억원(국비 143억 원)이 지원된다.

환경부는 이번 ’스마트 하수도 사업‘으로 약 2,208개의 일자리와 최적운영을 통한 에너지 절감으로 연간 온실가스(CO2) 6,545톤의 감축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박재현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하수도가 기피대상이 아닌 최첨단 기술이 적용되는 도시 물관리 기반시설로 인식이 전환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하수도 분야 스마트 기술 도입이 촉진되어 물산업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산업 최신 기사